공유하기

밀양얼음골사과 자판기 시범 설치

- 누르면 나오는 밀양얼음골사과, 세척사과 바로 먹을 수 있어

[일요서울ㅣ밀양 이형균 기자] 경남 밀양시가 ‘밀양얼음골사과 자판기’를 제작해 설치했다.

 밀양시립박물관 휴게실에 설치된 밀양얼음골사과 자판기 @ 밀양시 제공

밀양얼음골 사과 자판기는 2019년 밀양농협과 지자체 협력사업으로 제작한 것으로, 교동에 소재한 밀양시립박물관 휴게실에 시범적으로 설치했다.

세척사과는 중ㆍ소 크기로 800원, 1000원이며 사과즙은 속빨간사과즙, 일반 착즙사과즙 두 종류로 용량에 따라 500원, 600원, 800원으로 판매한다.

밀양시립박물관은 화요일에서 목요일까지 평균 1~2팀의 전통놀이 체험, 문화의 날 수업 등 참여가 있으며, 1일 평균 100여 명의 방문객이 관람을 한다.

사과자판기는 깨끗하게 세척된 얼음골 사과를 낱게 포장봉투에 담아 판매해, 그 자리에서 바로 통째로 사과의 아삭한 식감을 맛볼 수 있으며, 100% 사과즙은 새콤달콤한 얼음골사과즙을 1년 내내 먹을수 있다. 


장영형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지역특산물 홍보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유통망 확충에 신경쓰고 있으며, 시범 설치된 사과자판기의 홍보 효과가 크면 향후 공기관이나 역 등 사람의 왕래가 많은 곳에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라고 밝혔다.

이형균 기자 bgbogo@ilyoseoul.co.kr

출처 : 일요서울i(http://www.ilyoseoul.co.kr)

 

공유하기
등록자

S&V

등록일
2019-12-13 22:14
조회
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