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청송사과자판기-주말 매출 30만원까지 기록

청송사과자판기가 속칭 대박이 났다. 

커피나 음료자판기보다 최대 10배 이상 많은 배출을 올리고 있는 것이다. 청송사과유통공사(사장 권명순)는 지난해 7월 국내 처음으로 생과일 자판기를 주왕산국립공원 입구에 설치했다.

 

자판기 앞면에 스크린을 달아 홍보영상을 볼 수 있으며 가격은 대당 1천100만원 선으로 냉장시설이 갖춰져 있어서 사과와 사과즙을 신선하게 보관하고 판매할 수 있도록 했다.

 

청송군으로 서울 서초구청에 1대를 설치한데 이어 이달 초 동대문구와 용산전쟁기념관, 경북도청 등 전국 9곳에 청송사과자판기를 설치했다.

 

 

사과자판기를 주왕산국립공원 입구에 설치한 뒤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음료자판기는 하루 매출 5만원을 넘기기 어려운데 청송사과자판기는 하루 평균 매출이 7만원 넘었고 주왕산과 경북도청의 경우, 주말이면 30만원까지 매출을 올리고 있다.

 

권명순 사장은 '청송사과자판기는 사과 등을 뽑을 때 청송군 홍보영상을 틀어주면서 기다리는 사람에게 청송을 알리는데 큰 효과를 보고 있다'며 '스마트폰이나 PC로 판매현황을 시간대별로 원격 점검할 수 있어서 앞으로 자판기 시장 판도를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청송 전종훈 기자 cjh49@msnet.co.kr

 

공유하기
등록자

SNV

등록일
2019-02-04 12:29
조회
855